가정교회

Home Church

모임안내

목장모임

  • 목장은 그 안에서 예배, 교육, 교제, 전도, 선교가 이루어지는 작은 교회이며, 서로의 삶을 나누며, 보고 배워 나가는 가족 공동체입니다.
  • 목장은 3-4가정이 가족을 이루어 서로의 삶을 나누며, 보고 배워 나가는 가족 공동체입니다. 목장은 가정집에서, 6-12명 정도가 매주 금요일에 모이며, 그 안에서 예배, 교육, 교제, 전도, 선교가 이루어지는 작은 교회라고 볼 수 있습니다. 또한 한 가족으로 함께 밥을 먹고, 삶을 나누고, 서로를 위해 기도하며 교제를 나눕니다.
  • 목장을 인도하는 목자는 평신도 사역자로, 심방, 상담, 전도 등 목양에 필요한 역할을 감당합니다. 이런 점에서 목자는 구역장이나 셀그룹지도자와는 다르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. 목자는 일주일의 삶 속에서 필요에 따라 목장 식구들을 섬기고, 자신이 맡은 공동체가 건강하게 자라도록 기도하며 돌보는 평신도 목회자입니다. 즉 성경말씀에 기초해서(에베소서 4:13-14) 목사는 목사로서의 본연의 일인 기도와 말씀선포, 그리고 목장 식구들은 한 식탁에 둘러앉아 함께 음식을 먹으며 삶과 생각들을 나누고, 같이 찬양하고 기도하면서 한 가족이 되어갑니다. 서로를 위해 아파하는 마음으로 기도를 하는 깊은 관심과 교제로 맺어진 가족이기 때문에, 믿지 않던 한 영혼이 예수님을 영접하고, 세례를 받고, 허그식을 할 때 그렇게 뛸 듯한 기쁨과 감동이 느겨지는 것입니다.
  • 가정교회 모임으로는 5~8개 목장이 모이는 ‘초원’모임과 이 초원이 모여 이루는 ‘평원’모임, 또 모든 목자, 목녀, 목부들이 담임목사와 함께 모이는 ‘총목자 모임’이 있습니다. 초원모임이란, 한달에 한번있는 목자, 목녀, 목부들의 목장 모임입니다. 초원 목임을 통해 각 목장의 목양 이야기와, 목자, 목녀, 목부들의 진솔한 삶의 나눔이 이어집니다. 각 초원에는 막 분가한 목자, 분가를 앞둔 목자, 목장 사역을 시작한지 5년, 10년, 20년 된 목자 등이 다양하게 있기 마련인데, 모두가 초원의 목자인 초원지기의 리더쉽 아래 모여서, 목장을 섬기면서 생기는 구체적인 질문들과 궁금증을 해소하고, 서로의 이야기를 통해 사역의 도전과 재충전도 받고, 또 서로를 위해 기도하는 시간도 갖습니다.
  • 평원모임은 같은 성격의 초원 여러개가 모여서 구성됩니다. 현재로는 싱글목장들이 모여서 이루어진 싱글평원과 부부목장들로 이루어진 부부평원이 있습니다.
  • 총목자 모임이란, 목자 분가 전부 참여하여, 교회 전체에서 어떤 중요한 안건이 있는지 함께 나누고, 담임목사의 리더쉽아래에서 다 같이 한 목소리를 조율할 수 있는 시간으로 한 달에 한 번씩 모입니다. 총목자 모임에서는 초원 식구를 넘어 서로를 알 수 있도록 각 초원별로 돌아가며 초원 발표도 하고, 목자, 목녀들의 사역 간증도 듣고, 궁금했던 점이 있으면 자유롭게 질문도 하며, 교회의 공지사항을 전달받는 시간도 갖습니다.